주민행동요령

24시간 공백없는 재난관리 재난안전대책본부가 함께합니다.

해파리란?

해파리는 강장 동물로 전 세계에 약 250종이 알려져 있다. 주로 플랑크톤이나 작은 물고기를 먹이로 하며, 해류와 바람, 파도에 의해서 이동하고, 우리나라 근해에는 7종이 발견되고 있으며, 기온에 민감하여 5월경에 출현하여 12월경 수온의 하강으로 자연 소멸한다.
특징으로는 자포동물의 한 무리로 다자세포라고 하는 특수한 쏘는 세포를 가지고 있으며, 촉수를 이용하여 강력한 독으로 먹이를 약화시키거나 경쟁자를 물리치기도 한다. 자포독은 해수의 온도가 높고 해파리 생식선의 성숙 이전에 독이 가장 강하며 사람의 신체가 직접 쏘이면 호흡곤란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해파리의 형태

  • 갓을 쓰고 있는 모양이고, 갓 밑에는 많은 촉수가 있다.
  • 촉수 중에 뒷면 한가운데 늘어진 자루의 끝에 입이 있고, 갓 부분 중앙의 소화기관과 연결되어 있다.
  • 촉수는 최대 10미터짜리도 있다.
  • 해파리는 93~95% 수분으로 구성
  • 무촉수 해파리등 종류별로 모양이 상이하다.

해파리 급증 원인

1960년대 이후부터 급증하기 시작

  • 지구 온난화로 인한 수온 상승
  • 수산자원 고갈
  • 환경오염 심화
  • 천적(거북이, 쥐치, 복어, 돔 등) 감소
  • 해양구조물 구축

해파리 피해 유형

  • 수영 등 해양레저 활동시 피부 접촉으로 신체 안전 위해
  • 어획량 감소 및 그물 등 어구파손
  • 바닷속 플랑크폰 및 용존산소량 부족으로 해양 생태계 파괴
  • 발전소 취수구 막힘으로 발전정지 등 기간산업 피해

한국 연근해 출현 주요 해파리 : 7종

노무라입깃해파리(Nemopilema nomurai)
해파리명 노무라입깃해파리(Nemopilema nomurai)
모양
특징 대형해파리 우산의 직경이 150㎝, 무게가 100㎏이 넘는다. 우산은 연한 갈색이고, 구완의 촉수는 진한 갈색을 띤다.
출현시기 및 분포 월말 제주에서 출현한다. 월 중순에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출현하여 12월 초순까지 서식한다.
응급처치법 증상은 통증과 홍반을 동반한 채찍 모양의 상처가 생길 수 있다. 응급조치법은 상처부위를 알코올로 씻고, 통증완화제로서 오일, 뜨거운 모레, 암모니아수나 독소제거제 등을 바른다. 호흡 곤란, 오한, 구역질 등의 2차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다.
보름달물해파리(Aurelia aurita)
해파리명 보름달물해파리(Aurelia aurita)
모양
특징 우리나라 연안에서 연중 서식하는 종으로 하계에는 대량 출현하여 어업량 감소와 발전소의 취수구를 메우기도 한다. 우산의 직경은 10~20㎝이고, 투명한 원형의 우산에 4개의 생식소가 배열되어 꽃잎 모양을 하고 있다. 짧은 촉수는 가장 자리에 촘촘히 배열해 있는데, 독성이 거의 없다.
출현시기 및 분포 우리나라 연안에서 연중 출현하며, 외국에서도 가장 흔하게 출현하는 종이다.
응급처치법 독성이 거의 없어 깨끗한 물로 씻어주면 된다.
유령해파리(Cyanea nozakii)
해파리명 유령해파리(Cyanea nozakii)
모양
특징 몸체는 연한 우유빛이며, 우산의 크기는 30~50cm 정도이다. 촉수는 하얀색으로서 우산 내부의 잘 발달된 근육사이에서 수백개씩 덩어리져서 내려온다.
출현시기 및 분포 5월부터 11월까지 남해안 일대에 분포한다.
응급처치법 증상은 따끔거리는 통증을 유발하고 간지러움이 남는다.
응급조치법은 알코올로 상처부위를 소독하고 식초로 독성을 완화시킴 가능하면 젤타입의 마취제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준다. 매스꺼움이나 복통 등 2차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다.
작은부레관해파리(Physalia physalis)
해파리명 작은부레관해파리(Physalia physalis)
모양
특징 몸 전체가 푸른색이며, 만두 모양의 공기가 들어있는 부레가 물 표면에 떠 있고, 부레 아래쪽에는 독성을 지닌 진한 파랑색의 촉수가 늘어져 있다.
출현시기 및 분포 5월부터 11월까지 남해안 일대에 분포한다.
응급처치법 증상은 심한 통증과 더불어, 홍반을 동반한 채찍 모양의 붉은 선이 생긴다.
응급조치법은 뜨거운 모레나 알코올로 닦아 준 뒤에 암모니아를 발라준다. 독소제거 로션을 발라주고 통증이 심한 경우 마취연고를 발라준다. 실신, 오한, 구역질 등의 2차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다.
야광원양해파리(Pelagia noctiluca)
해파리명 야광원양해파리(Pelagia noctiluca)
모양
특징 우산의 크기는 7~8cm 가량이며, 우산 위에 울퉁불퉁한 자포낭이 산재되어 있다. 분홍색이며 우산 가장자리에 여덟 개의 촉수가 있으며, 우산의 내부에서 4개의 구완이 커튼모양으로 늘어져 있다. 촉수와 우산 윗부분에 독성이 있다.
출현시기 및 분포 5~7월, 제주 남해안 일대
응급처치법 증상은 통증, 호흡 곤란을 일으킬 수도 있다.
응급조치법은 알코올로 소독을 한 후 암모니아나 독소제거 로션을 발라준다.
커튼원양해파리(Dactylometra quinquecirrha)
해파리명 커튼원양해파리(Dactylometra quinquecirrha)
모양
특징 우산은 연한 갈색으로 10~15㎝ 가량이고, 우산 중심으로부터 방사형의 진한 갈색 줄무늬가 있다.
출현시기 및 분포 연중 남해안 일대에서 출현한다.
응급처치법 증상은 약간 따끔거린다.
응급조치법은 쏘인 부위를 해수로 닦아주고, 간지러울 때는 긁지 말고 민물로 닦아 준다. 그 후, 상처부위를 40도 가량의 뜨거운 물에 한 시간 동안 담구어 두고, 베이킹파우더로 독소의 성분을 완화시킬 수 있다. 통증이 완화되지 않을 경우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다.
입방해파리(Carybdea rastonii)
해파리명 입방해파리(Carybdea rastonii)
모양
특징 몸통은 입방형이며 크기는 3cm 정도이다. 이른 아침, 저녁 또는 흐린 날에 수표면으로 떠오르며, 무리를 지어 출현한다.
출현시기 및 분포 7~8월, 남해안일
응급처치법 증상은 통증과 함께 채찍모양으로 상처가 남고, 주변부위가 빨갛게 부어 오른다.
응급조치법은 알코올이나 식초로 닦은후 독소제거로션을 바른다.

해파리 쏘임 일반조치

  • 쏘인 즉시 환자를 물 밖으로 나오도록 한다.
  • 해파리가 붙어있는 상태에서는 절대로 손으로 만지면 안 된다.
  • 쏘인 부위가 넓거나 환자 상태가 좋지 않으면(호흡곤란, 의식불명) 바로 구급차를 부르고 구조요원에게 도움을 청한다.
  • 환자의 상태를 관찰하여 호흡곤란 등으로 인한 긴급한 구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인공호흡을 비롯한 심폐소생술을 실시한다.

환부 응급처치 요령

  • 쏘인 부위에 손을 대거나 문지르지 말고 바닷물로 충분히 세척해준다.
  • 피부에 달라붙은 해파리를 손으로 떼어내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되며, 반드시 젓가락이나 장갑을 이용해 제거한다.
  • 피부에 박힌 독침을 손으로 빼내려 하지 말고 병원에 가거나 구조를 요청한다. 부득이 하게 제거할 경우 바닷물로 충분히 세척한 후, 플라스틱 카드나 조개껍데기로 독침 반대 방향으로 긁어서 제거한다.
  • 쏘임 사고에 민간요법으로 많이 사용하는 식초는 해파리 독액의 방출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다.(단, 맹독성 입방해파리에 쏘인 경우에는 식초를 사용한다.)
  • 쏘인 부위에 테트라싸이클린(Tetracycline)계열의 연고를 발라주면 좋다.
  • 차거나 뜨거운 찜질은 해파리 종류에 따라서 독성을 더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상처나 통증이 심할 경우에는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다.
  • 드물게, 환자가 호흡곤란이나 의식불명 등 응급상황에 처하게 되면 바로 구급차를 부르고 구조요원에게 도움을 요청한다.